소소린  
차트분석

외신 11일 암호화폐 시장분석 .. 고래 9월 말부터 85,700 BTC 축적· 온체인 데이터 분석 등

작성자 정보

  • 코인공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185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주초 11일의 암호화폐 시장에 대해 코인포스트가 분석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전일대비 2.69% 오른 56,450달러를 기록 중이다. (코인마켓캡 기준)


ca4a58ac043268e3454ddd372d3666c8_1633927149_3352.png
 

5월 ~ 7월까지 하락세를 보였던 암호화폐 시장은 8월 이후 상승세로 돌아섰다.
기술적 분석이나 온체인 데이터상에 있어서의 복수의 강세 시그널 외 기관투자가의 자금 유입을 전망할 수 있는 미국의 「비트코인 ETF」인가의 기대 등을 단서로 매수가 계속 되고 있어 과거 최고치인 64,900 달러 갱신도 사정권에 넣고 있다.

또한, 주식시장의 리스크 오프 국면이 완화된 것으로 투자가 심리가 개선된 것은 위험자산(risk asset) 전반에 훈풍일 것이다.

7일에는 미 정부의 보유자금에 관한 채무 상한 문제에 대해 상원에서 「채무 상한의 인상 법안」이 가결. 여야당 합의에 의한 하원 가결이 수반되면, 상환이나 이자지불을 하지 못하고 「미국채」가 채무 불이행(디폴트)에 빠져 금융·경제의 혼란을 부른다는 우려가 후퇴했다.

한편, 미국의 막대한 재정적자에 대해 문제를 미루고 있다는 성토도 있어 몇 달 뒤 재연될 위험성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온체인 데이터 분석]

온체인 애널리스트 클레멘테는 “BTC 시장 공급의 역동성은 계속 강력하다. 한때 격감하고 있던 해시레이트(채굴 능력)는 네트워크로 돌아오고 있지만, 개인은 아직 시장으로부터 다 돌아오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LTH(장기 보유자) 보유하는 BTC 수가 과거 최고 수준에 이르고 있어 “공급 쇼크”에 의한 압박으로 가격의 급등을 부를 가능성이 있다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이전에 비슷한 수준에 이른 것은 반감기 시즌인 20년 5월 ~ 같은 해 연말에 걸쳐서다. 이전 회는 2018년 이후의 저점권에 있던 2018년 12월 ~ 2019년 5월경 모두 급등 전 국면에 해당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투믹스
위드엑셀러레이터

인기글 최신글

새댓글


COIND
바이비트